미래농업기술에 대한 현장 의견 청취
미래농업기술에 대한 현장 의견 청취
  • 관리자
  • 승인 2019.09.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CEA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쿠아포닉스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팜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쿠아포닉스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팜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국무총리가 스마트팜 시설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양어수경(養魚水耕)재배방식으로 다양한 채소를 생산하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만나CEA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ICT 기반의 스마트 농법으로 농업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있는 청년 농업인들을 격려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농업기술 육성에 대한 정부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만나CEA는 아쿠아포닉스(Aquaponics) 재배시스템을 개발해 채소류에 적용하고 있다. 아쿠아포닉스 시스템은 양어(aquaculture)와 수경재배(hydroponics)가 결합된 것으로 물고기 배설물을 배양액으로 활용하는 순환재배농법이다.

이 총리는 만나CEA 사무동 회의실에서 아쿠아포닉스의 원리와 농장시설 현황 등을 살펴봤다. 또 만나CEA가 자체 개발한 양액제어시스템으로 재배관리 중인 스마트팜 시설을 참관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첨단농업기술 발전방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한편 정부는 스마트 농업을 혁신성장 선도과제로 삼고, 스마트팜 청년 전문인력 양성, 실증단지와 혁신벨리 조성 등 스마트팜의 현장 확산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특히 작물재배환경과 생육정보를 수집하여 생산성과 품질제고에 활용할 수 있도록 농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