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부분경운 이앙으로 저탄소 농업 실현
벼 부분경운 이앙으로 저탄소 농업 실현
  • 관리자
  • 승인 2019.06.1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비 절감 · 온난화 대응 연시

전남 영암군 도포면 간척지에서 지난 21일 지구 온난화 대응을 위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과 벼 생산비 절감을 위한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 연시를 실시했다. 벼 부분 경운 이앙기술은 2회의 로타리 경운 작업과 써레질을 생략하고 모가 심어질 부분만 최소 경운과 동시에 모를 심어서 벼를 재배하는 기술로 생산비를 5.2% 절감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 산·관·연 합동,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 연구 사업 이어가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 기술은 생산비 절감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연구를 시작했으며, 전남의 농기계 생산업체인 ㈜희망농기계에서는 부분경운 이앙기 생산을 위해 꾸준히 이앙기의 사용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해왔다.

특히 올해는 △희망농기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국립농업과학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무경운 유기재배와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 연구 사업을 추진하다 퇴직한 양승구 박사와 함께 벼 최소경운협의회를 조직해 연구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벼 최소경운협의회에서는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 기술을 적용해 전국최초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종부분에서 처음 시도되는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공동으로 추진되며 전남에 3개소(영암군 도포면, 나주시 남평읍, 강진군 병영면)가 한국무경운농업연구회 회원 농가를 중심으로 시도된다.

이 벼 부분경운 이앙 기술은 일반재배에 국한된 벼 육묘단계를 생략한 무논점파 재배와 무논 줄뿌림 재배에 비해 묘를 육묘해 이앙하기 때문에 일반재배는 물론 직파재배 기술의 단점인 제초제의 사용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친환경 유기농업에도 적합한 기술이다. 

또한 부분 경운 동시 이앙 기술은 겨울철에 실시하는 추심경(쟁기질)과 봄에 실시하는 마른 로타리 및 물로타리 작업을 생략해 대형 농기계인 트랙터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무거운 트랙터의 하중으로 논토양의 다져짐을 방지할 수 있다. 

■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재배 기술, 악화된 토양 물리성 보완해

지금까지 관행 농업에서는 대형 트랙터 하중으로 토양 깊이 30cm부근의 심토는 단단한 층인 경반층이 발생되고, 토양 표토는 로타리 작업으로 잘게 부서져 토양의 때알구조를 파괴해 토양의 물리성을 극도로 악화시키는 주범으로 평가돼 왔다. 이와 같은 단점을 보완한 기술이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재배 기술이다.  

2013년부터 벼 부분경운 이앙재배 기술을 개발해 온 양 박사는 “그동안의 결과들을 학회에 꾸준히 보고해 왔는데 농기계 사용 최소로 인한 연료의 사용 감소는 물론 쟁기질할 때 발생되는 온실가스의 발생량이 감소되고 토양의 유기탄소는 증가돼 지구 온난화 예방 효과도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트랙터의 하중으로 인한 다져짐이 방지되기 때문에 토양의 물리성의 척도가 되는 표토가 부드러워져 용적밀도가 감소되고 토양에서 산소를 많이 함유할 수 있는 공극이 증가되고 작토층의 깊이가 증가되는 등 토양 물리성이 크게 향상됐다”고 했다. 또한 “벼 부분경운 이앙 재배는 로타리 작업이 생략되기 때문에 토양에 유기물이 증가되며 토양의 유기탄소가 증가되는 등 토양의 화학성도 개선되며 농업용수의 소모량이 감소되는 효과도 인정됐다”고 했다. 

■ 농진청, 농경연, 실용화재단, 산업체가 공동연구 · · · 농가소득 증대 기여

이와 같은 벼 부분경운 동시 이앙재배 기술은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전남지방에서 단편적인 연구가 추진됐으나 올해부터는 농업기술의 메카인 농촌진흥청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그리고 산업체가 공동으로 연구 사업을 시작한 것은 뜻 깊은 일로 농촌 노동력의 감소와 온난화 대응,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그동안의 효과를 바탕으로 영농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연구 사업을 추진하고, 농촌진흥청의 국립식량과학원은 영농현장 적용기술을, 국립농업과학원에서는 온실가스 발생과 같은 농업 생태에 관한 연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산업체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영농현장에서 일반 농가 누구나 사용가능한 편리한 농업 기계 생산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