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대비 방역 총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대비 방역 총력
  • 관리자
  • 승인 2019.10.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환경관리원, 자원화조직체 방역실태 점검
축산환경관리원이 공동자원화시설과 액비유통센터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위한 방제 활동을 펼쳤다.
축산환경관리원이 공동자원화시설과 액비유통센터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위한 방제 활동을 펼쳤다.

축산환경관리원이 지난 23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한 '일제소독의 날'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대비해 전국 자원화조직체 방역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관리원은 소독제 유실 여부, 자원화조직체 진입로 및 소독시설 주변에 생석회 살포 여부, 시설피해 여부, 가축분뇨유실여부, 출입차량 소독현황 및 자원화조직체에 반입·반출되는 가축분뇨 및 퇴비·액비를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특히 관리원은 점검뿐만 아니라 공동자원화시설 1곳과 액비유통센터 1곳을 직접 방문해 현황을 파악하고 소독을 지원했다.

이영희 원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로 국민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원화조직체 등 축산 관련 시설의 방역에 완벽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관리원은 앞으로도 자원화조직체가 스스로 방역에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전화 예찰, 문자발송 등을 주기적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