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 축사피해, 미리 막을 수 있다
정전 축사피해, 미리 막을 수 있다
  • 관리자
  • 승인 2019.08.1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경보기 설치 등 당부
여름철 정전발생은 축사에 큰 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여름철 정전발생은 축사에 큰 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언제 들이닥칠지 모를 여름철 불볕더위로 인한 정전으로 축사 피해를 막기 위해 대비를 철저히 해야한다.

이에 대해 농촌진흥청은 전력 예비율이 낮아지고 정전 위험성이 높아지는 여름철 정전 대비·대응 요령을 제시했다. 

축사에는 물과 사료를 공급하는 장치와 환기·냉방 시설 등 전기가 필요한 자동화 시설이 많아 여름철 정전이 발생하게 된다면 큰 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축사 전체가 밀폐돼있는 무창식 축사 같은 경우 정전으로 환기팬이 멈춘다면 축사 내부 온도가 빠르게 오르고 유해 가스 농도가 높아져 가축이 단시간에 죽을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자가 발전기를 설치해 정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관련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자가 발전기는 소요 전력량의 120%로 설치하며, 연료 점검과 시험운전으로 평상시 작동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이어 신속한 대응을 위해 정전 발생을 농장주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정전 경보기를 설치하는 것이 또하나의 방법이다. 

개방식 축사는 정전이 발생하면 바람막이를 최대한 열고 밖에서 바람이 잘 들어올 수 있게 장애물을 치운다.

직사광선이 가축의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그늘막을 설치해야 한다. 내부 온도를 낮추기 위해 물을 과도하게 뿌릴 경우, 상대 습도가 높아져 오히려 가축 스트레스가 높아질 수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 

곽정훈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과장은 “예상치 못한 여름철 축사 정전은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농가에서는 전기 설비를 미리 점검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