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캔글로벌]수출로서 제2도약 위해 뛴다
[위캔글로벌]수출로서 제2도약 위해 뛴다
  • 이재학 기자
  • 승인 2019.08.0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등 6곳서 1000대 발주
전북 익산시에 소재하고 있는 위캔글로벌은 지난일을 전화위복으로 삼아 수출로서 제2의 도약을 다짐했다.
전북 익산시에 소재하고 있는 위캔글로벌은 지난일을 전화위복으로 삼아 수출로서 제2의 도약을 다짐했다.

농작업기 전문 생산업체 위캔글로벌(주)(대표 김준환)이 수출로서 제2의 도약길을 다지고 있다.

농작업기 시장서 비수기라고 불리는 7월부터 9월까지 기간에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총 6곳과 1000 여대 발주가 떨어졌다는 것이 업체측 설명이다.

지난해 12월 회생절차 때 법정서 전년대비 총 매출 60%를 맞출 것을 요구했으나, 올 상반기에 이미 맞췄다는 설명이다.

위캔글로벌 영업팀 관계자는“수출을 통해 이뤄낼 수 있던 성과였다”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총 매출 80%까지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자신했다.

이어 “최근 협력업체와 고객들 사이에서 각종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다”며 “어쩔수 없는 반응이지만 자사는 지난일에 대해 전화위복으로 삼고 결과를 통해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김준환 위캔글로벌 대표는“약7~8년 전부터 이미 국내시장은 한계에 도달했다는 걸 깨우쳐 수출로 나아가야 하기 때문에 현재는 연간 전체 판매 물량 중 50% 이상이 수출물량으로 확보해놓는 상황”이라며“7년동안 운영해오고 있는 위캔글로벌 필리핀 지사에 이어 8월에는 베트남 지사 설립 계획이 있어 수출로서 위캔글로벌이 앞으로 더욱 커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