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로팜] "스마트팜 보다 고부가가치 개발 중요"
[하나로팜] "스마트팜 보다 고부가가치 개발 중요"
  • 이세한 기자
  • 승인 2019.03.0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레늄 특수작물 재배기술 개발
셀레늄 토마토
셀레늄 토마토

김재욱 하나로팜 대표는 "스마트팜 재배 기술보다 더욱 시급한 것은 고부가가치의 작물 개발이며 이를 통한 농가의 소득 증대로 시설투자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나로팜은 지난 27일 특수작물 재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하나로팜의 특수 재배기술은 셀레늄을 이온화해 독성물질을 배제하고 식물에 공급함으로써 고농도 셀레늄을 작물에 흡수시키는 방법이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화장품, 영양제, 분유 등 가공식품에 제한적이었던 셀레늄 공급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셀레늄은 세계보건기구(WTO)와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필수영양소로 지정한 미네랄이다.

하나로팜은 이번 기술을 통해 셀레늄을 일반 과일이나 채소에 유기화해 공급함으로써 신선과일, 채소, 가공품 등의 원료로서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국내 농산물의 해외 수출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 대표는 “스마트팜 자율재배 기술보다 더욱 시급한 것은 고부가가치의 작물 개발로 농가의 소득이 증대되고, 시설투자에 어려움이 없도록 만드는 것”이라며 “셀레늄 특수작물 개발기술을 통해 고부가가치 작물에 대한 소비 형태를 바꾸고, 해외수출을 증대 시킨다면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로팜의 주력사업은 AI를 활용한 자율재배 시스템이다. 현재 시흥시 미나리 농가와 미래농업지원센터 청년농부사관학교 실습장에 설치돼 작동 중에 있다. 인도와 베트남, 태국 등지에서도 한국형 스마트시티 도시 농업 시스템 공급을 논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