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을 위한 스마트팜
도약을 위한 스마트팜
  • 관리자
  • 승인 2019.02.0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태 경상대 스마트팜연구센터장
김현태 경상대 스마트팜연구센터장

 인류는 존속을 위해서 농업이라는 먹거리를 제공한 산업은 언제나 함께할 수밖에 없다. 먹거리는 농업이라는 산업이전에 생명을 위지하기 위한 가장 기본이 되는 요소이다. 이러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방법에 따라서 농업의 생산성은 발전되고, 변화되어 왔다. 이러한 과정에서 최근에는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중심에서 농업도 예외일 수는 없는 현실이다. 농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가장 중심되는 기술이 ICT, IOT 등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팜관련 산업 및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스마트팜은 긴 농업의 역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생산성과 관련된 하나의 중요한 변곡점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스마트팜 관련 첨단기술은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농업 생산성이나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더 위대한 방향으로 나아갈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스마트팜이라는 용어가 일반화된지는 얼마되지 않지만, 우리는 이미 관련 기술이 농업에 필요하다는 것을 오래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따라서 최근에 이러한 분위기가 반영된 스마트팜의 궁극적인 목표에 대해서 각계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끊임없이 공론화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앞선 스마트팜 관련 기초기술에 대한 축적이 많이 되어 있는 나라 중에 하나이다. 따라서 이러한 기술들은 농업에서 스마트팜을 구현하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다. 그러나 이러한 기술의 접목을 위한 전문인력의 부족은 어제오늘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 스마트팜의 구현을 통한 새로운 농업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산업으로서의 역할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 관련 인프라를 형성하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 관련기술의 구현을 위한 인력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이다.

 또한, 스마트팜이라는 농업의 방향성을 제시되는 가운데,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는 정보의 축적과 정보의 해석과 정보의 적용이라 할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정보의 정확한 수집 및 확보는 스마트팜의 승패를 좌우할 만큼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따라서 이러한 정보를 기반으로 운영 및 인프라의 구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러한 정보의 축적을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인식의 변화가 중요하다. 정확한 정보를 축적하여 이를 농업생산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며, 이러한 가운데는 기업과 농민들의 참여가 매우 절실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서 우리 스마트팜연구센터에는 인력양성과 정보의 축적을 위한 시스템 구축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연구센터 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의 많은 분들과 기관들이 미래 우리나라 농업을 위하여 공동의 목표를 정하고, 이를 위해 상호 역할에 따른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

 거시적인 관점에서 농업은 국민 모두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급한 정의로 스마트팜의 가능성을 축소시키면 안 됩니다. 반대로 한도 끝도 없이 모두 담아내려 하면 길을 잃고 맙니다. 스마트팜이 농업의 저변인 동시에 미래의 저력이 되리라는 사실을 믿어 의심치 않기에 우리는 더욱 활발하게 논의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서 최적의 스마트팜을 이루어냈으면 합니다. 다음 세대가 스마트팜 연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기반을 튼튼하게 다져놓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 생각합니다. 우리의 연구가 다음 세대의 먹거리나 일자리의 근간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그렇게 되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