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팜 해외진출 달성
KT, 스마트팜 해외진출 달성
  • 이세한 기자
  • 승인 2018.12.0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적용한 장애인 맞춤형… 척박한 사막기후 극복 기대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출범식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출범식

사막기후로 인해 채소 재배가 쉽지 않은 중동 지역에 KT가 첨단 ICT를 접목한 스마트팜을 선보였다. KT는 중동 진출을 시작으로 척박한 환경 때문에 농업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지역에 첨단 ICT 솔루션을 적극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지난 18일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 코르파칸에서 샤르자 인도주의센터와 함께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는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해 전영욱 주두바이 한국총영사, 김수한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센터장 등 한국 측 관계자와 셰이크 사이드 빈 사크르 빈 술탄 알 카시미 샤르자 통치기구 부의장, 샤르자 인도주의센터 셰이카 자밀라 센터장 등 현지 관계자 및 장애인 100여명이 참석했다.

KT는 현지 ICT 농업 활성화와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생활 수준 개선을 위해 앞으로 1년간 스마트팜 운영과 관련된 교육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약 600㎡(180평) 규모로 장애인에게 최적화된 시설과 첨단 ICT를 적용했다. 증강현실(AR) 글라스를 통해 외부에 있는 관리

자가 현장에 있는 근로자에게 원격으로 실시간 교육을 하거나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 내부 및 외부 센서를 통해 모든 시설을 PC나 모바일 앱으로 원격 제어할 수 있으며 센서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이밖에 기온이 높고 물이 부족한 UAE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에너지소비량이 적은 쿨링 시스템과 물을 재사용하는 물 순환구조형 재배시설을 적용했다. 장애가 있는 근로자가 불편하지 않도록 시설을 보완했다. 휠체어나 보행보조기구의 특성을 감안해 고무 재질로 바닥을 만들고 자동문을 적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