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시설원예서 노지까지 확장
스마트팜 시설원예서 노지까지 확장
  • 이세한 기자
  • 승인 2018.11.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농정원, AI기반 구축… 올해까지 전국 5개 지자체 59개 농가 대상
KT가 구축한 노지채소 스마트팜

KT가 연말까지 노지채소 스마트팜을 전국 59개 농가에 구축한다.

KT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관하는 '2018년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의 위탁사업자로 선정돼 무·배추·양파·고추 등 4대 노지채소를 위한 스마트팜을 전국 59개 농가에 연말까지 구축한다고 22일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스마트팜은 주로 시설원예를 중심으로 도입해 왔으나 단위 면적당 설치 비용이 대단히 높고 설치 조건에 맞는 농지 확보도 어려워 제약이 많았다. 하지만 노지채소 스마트팜은 지형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설치가 가능해 소규모 농가는 물론 대규모 농지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KT 노지채소 스마트팜은 농지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수집한 기온·습도·풍향·풍속·일사·강우 등의 기상정보와 지온·지습·염농도(EC) 등의 토양정보 등 재배환경 정보를 토대로 인공지능(AI) 분석 솔루션이 최적의 생육상태를 유지하는 장점이 있다.

가령 지난 여름처럼 갑작스런 폭염 등으로 작물에 필요한 수분량이 급변할 경우 이를 감지해 수분 공급량을 자동으로 조절하고, 굴곡이 심한 노지 지형에서 모든 작물에 균일하게 수분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다.

또 일반 밭농사 대비 물 사용량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어 물 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KT는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급작스런 무더위로 인명 피해 가능성을 낮춰 농민을 보호하고 가문과 녹조로 심각한 물부족 현상에 물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KT 미래사업개발단장 고윤전 상무는 "이번 사업은 KT 스마트팜과 ICT 기술을 비닐하우스 등 시설원예에서 노지채소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KT는 다양한 스마트팜 모델을 개발, 여러 레퍼런스를 확보해 국내 농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