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LS엠트론 이사, 대통령 표창 영애
이기택 LS엠트론 이사, 대통령 표창 영애
  • 이세한 기자
  • 승인 2018.11.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제21회 농림축산식품과학기술대상 시상

밭농업에 적합하고 영농규모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트랙터 개발에 성공한 이기택 LS엠트론 이사가 대통령 표창의 영애를 안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8일 양재aT센터에서 '제21회 농림축산식품과학기술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은 과거 1998년 대한민국농업과학기술상을 시작으로 매년 농림축산식품분야의 우수기술 개발과 확산을 통해 농업인 소득증대와 농식품산업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로 21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시상식에서는 포장 2명, 대통령 표창 3명, 국무총리표창 3명, 장관표창 19명 등 총 27명에 대한 시상과 수상자의 성과물 전시가 함께 진행됐다.

이번 수상자 중 과학기술대상 산업포장과 근정포장은 김성규 (주)에스에프씨바이오 대표이사와 김재수 전북대학교 농생물학과 교수가 각각 수상했다.

대통령 표창은 이기택 (주)LS엠트론 이사, 송권화 고려대학교 생명공학부 교수, 윤원종 (재)제주테크노파크 책임연구원에게 수여됐다. 이기택 이사는 밭농업에 적합하고 영농규모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트랙터를 개발하고, 엔진과 부품을 국산화하는 등의 노력으로 농가 생산비 절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밖에 송권화 교수는 소, 돼지 등 가축의 임신 초기 착상 효율을 증진시키는 물질을 발굴했으며 윤원종 책임연구원은 까마귀쪽나무 열매에서 추출한 물질의 관절 건강 개선 효과를 규명하고 이를 제품화했다.

이날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농식품부는 우수한 기술개발과 확산을 통해 농업인 소득증대와 농식품산업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굴·포상해 농식품 분야 연구자의 사기를 높여나갈 것"이라며 "향후 농식품 분야의 발전의 촉매제로 '농림축산식품과학기술대상'을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