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국가표준 제정 '첫 발'
스마트팜 국가표준 제정 '첫 발'
  • 관리자
  • 승인 2018.10.1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ICT융합표준화포럼' 정기총회 갖고 발전방안 협의
포럼은 창립 이후 시설원예 분과를 발족해 스마트온실의 환경측정을 위한 센서 인터페이스 표준과 환경 제어를 위한 구동기 인터페이스 표준의 제정을 위해 수차례 회의 및 회람을 통해 의견 수렴을 추진했다.
포럼은 창립 이후 시설원예 분과를 발족해 스마트온실의 환경측정을 위한 센서 인터페이스 표준과 환경 제어를 위한 구동기 인터페이스 표준의 제정을 위해 수차례 회의 및 회람을 통해 의견 수렴을 추진했다.

스마트팜 장비 표준화에 대한 제정추진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지난달 18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L타워에서 ‘스마트팜ICT융합표준화포럼 제2차 정기총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마트팜 보급을 늘리고 관련 기자재의 검·인증제도 마련 등을 위한 스마트온실 국가표준 제정이 5종의 예고고시를 통해 그 첫발을 내딛었다.

그동안 실용화재단은 기자재 간 호환성 증대를 통한 생산성·품질 향상, 기술혁신 유도, 제품 및 안정성 평가 기준 마련 등을 목표로 스마트팜 표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스마트팜ICT표준화포럼의 사무국을 운영하고 농진청 및 국립전파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등과 협력해 스마트온실 및 축사의 단체·국가·국제 표준을 제정, 최근 5종의 국가표준(안)을 예고고시한 것이다.

예고고시된 5종의 국가표준안은 △스마트온실을 위한 구동기 △스마트온실을 위한 센서인터페이스 △스마트온실 센서· 구동기·노드·통합제어기 간 RS485 기반 모드버스 인터페이스 △스마트온실 구동기 메타데이터 △스마트온실 센서 메타데이터이다.

최강웅 실용화재단 창업성장본부 농생명ICT 연구원은 ‘스마트온실 센서 및 구동기 인터페이스 표준’발표를 통해 “그간 국가표준의 부재로 스마트팜 이용 농가 지원 및 기자재 시험 인증 제도 확립에 애로사항이 많았다”며 “단체·국가·국제표준 제정 및 보급이 진행될수록 스마트팜 이용 농가의 편익이 증진되고 핵심기술 개발이 가속화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용화재단은 이달 국가표준안에 대한 기숨심의회 등을 거쳐 오는 12월 중에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이날 총회에서는 포럼 정관 개정 및 축산분과 신설이 의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