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발전 제동… 통신사와 '불협화음'
스마트팜 발전 제동… 통신사와 '불협화음'
  • 이재학 기자
  • 승인 2018.07.0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당정책부서 "한전과 통신사의 적절한 협의 필요"

국내 스마트팜 발전에 있어 통신사와의 마찰로 인해 발목이 잡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근 모지역 스마트팜 시공 현장조사에 따르면 인터넷이 닿지 않는 지역에서의 스마트팜 시설 설치 및 활용이 제한적이라는 것이 파악됐다.

올해부터 스마트팜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는 A씨는 기관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스마트팜은 현 정부의 사업중에서 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값비싼 비용을 들여 스마트팜을 설치했는데 사용을 못한다면 현 정책과 다른 방향으로 가는게 아니냐”며 꼬집었다.

문제는 유선인터넷 설치 비용이 터무니 없이 비싸 설치를 못해 활용을 못하고 있는 것이다.

A씨는 “모 통신사에 유선인터넷 설치 가이드에 따르면 큰 도로에서 400m 이내는 무료설치가능 지역이라고 설정해놨다”며 “하지만 실측계산결과 385m로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무료설치 가능 지역이 아니라는 이유와 함께 유상으로 가입자가 통신주를 설치해 인터넷을 사용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설명했다.

A씨는 설치상세견적을 내보니 약 730여만원이 발생한 것이다. 전기설치시 전봇대 등 설치하는 비용만 약 700여만원이 들어간다. 하지만 인터넷 설치는 별도로 730만원이 추가된다는 것이다.

모 스마트팜 시공업체 관계자는 “아마 한전은 공기업이고, 통신사는 이제 사기업이라 조화가 잘 이루어지지 않아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문제가 지속될 경우 스마트팜 발전에 있어 큰 타격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며, 현 정부사업의 한 부분인만큼 현장에서의 이 같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정부가 현명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담당정책부서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현재 대부분 농지에서 활용되고 있기 때문에 통신주와 전주를 같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한전과 통신사와의 적절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