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서울 26.1℃
  • 수원 23.3℃
  • 대전 24.3℃
  • 전주 26.0℃
  • 구름많음부산 29.5℃
  • -천안 22.0℃
  • -부안 26.4℃

생산&공급자

[속보] 김상수 대동공업(주) 회장 별세

70년 농기계 한우물…국내 농업기계화 이끌고 떠나다


국내 농업기계화를 이끈 대동공업 우암(愚岩) 김상수(金相秀) 회장이 24일 별세했다.


대동공업(공동대표 김준식, 하창욱)은 대동공업 김상수 회장이 24일 새벽 향년 85세의 일기로 영면했다고 금일 밝혔다.


김상수 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장례위원장은 하창욱 대동공업공동 대표이사다. 고인의 뜻에 따라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 고인은 1027() 오전 1030분 대동공업 대구공장에서 영결식 후 충남 천안시 풍산 공원 묘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김상수 회장은 농업기계화를 통한 사업보국의 기치로 1947년에 경남 진주에 대동공업을 설립해 국산 농기계를 보급해 대한민국 농기계 선구자로 평가 받은 대동공업 창업주 고() 김삼만(金三萬) 선대 회장의 장남이다.


1933년에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진주고(52년 졸업)를 거쳐 일본 일본대 (57년 졸업)와 동경공업대학(58년 수료)에서 공업경영을 수학했다. 1959년에 대동공업에 입사해 제품 개발 및 생산 업무를 담당하며 독일에서 3, 일본에서 1년간 기술 연수를 받고 1975년 대동공업 대표이사 사장, 1984년 대동공업 회장에 취임했다.


김회장은 기술과 생산 분야에 있어 국내외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으로 국내 최초로 경운기,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등의 농기계를 개발 보급하며 국내 농업 기계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 진주 공장 이전을 추진해 1984223의 대구공장(본사)을 준공하며 연간 트랙터 25천대, 이앙기 5천대, 콤바인 5천대를 생산 역량을 구축하고 150개 국내 대리점망을 확충해 대동공업을 시장 점유율 30% 중반대의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반열에 올렸다.


이와 함께 해외 시장 개척에도 힘을 쏟아 1985년 미국 수출을 시작하고 1993년에 미국 법인, 2007년 중국 법인, 2010년 유럽 법인 설립해 대동공업의 해외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1997년에 경남 창녕에 기술연구소와 교육훈련원을 설립해 기술 개발과 인재 육성에도 힘을 쏟았다.


김상수 회장이 75년 대동공업 사장 취임 후 2천억원대에 불과한 매출을 현재는 58백억원까지 올라갔다. 해외는 751억원에 불과한 매출이 공격적인 시장 개척으로 60개국에서 진출, 매출이 2천억원까지 올라갔다.


이처럼 김상수 회장은 대동공업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끌다가 2011년에 차남인 김준식(金俊植) 대동공업 부회장에게 경영권을 넘겼지만 올해 창립 70년으로 국내 최장수 농기계 기업으로 평가 받는 대동공업을 100년 기업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최근까지 경영에 참여해왔다. 이밖에 1975년부터 77년까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역임했고 1982년 석탑산업훈장, 2010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한편 고인의 유족으로는 장남 김형철(한국체인 고문), 차남 김준식(대동공업 부회장), 장녀 김은좌가 있다.